글제목 연예인 관리비 비리와 싸우다.
작성자 둥근달
등록일 14/11/10(월)
열람 8,243
첨부파일 -
tweet facebook

 

배우 김부선씨가 아파트 관리비 비리를 파헤치면서 비리 혐의자들과 폭행에 관련

되었다는 보도가 나온 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서 김부선씨를 응원하는

메시지가 뜨겁습니다.

아파트라는 공동체에서 똑같이 생활을 하는데 어떤 입주민은 난방비를 공짜로 쓰고

어떤 입주민은 공짜로 쓴 세대분까지 부담해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경악할 따름입니다.

처음부터 관리비는 눈먼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한 명이 있으면 그것을 보고 다른

사람이 그렇게 해도 아무 상관이 없구나 하고 또 따라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배보다 배꼽이 커지면서 관리비 비리가 터지게 됩니다.

 

김부선씨가 아파트 관리비 비리와 싸움에서 꼭 승리하기를 기원합니다. 파이팅!!!

 

 

배우 김부선이 폭행 혐의에 대해 해명한 가운데 김부선이 살고 있는 아파트의 난방비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암담하고 미치겠더라. 너무나도 어마어마한 장벽이었다.

아파트 주민을 폭행했다는 혐의로 구설에 오른 배우 김부선이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부선은 915일 오전 이데일리 스타in과 한시간이 넘는 전화통화에서 상황을 세세히

설명했다. ‘폭행범’이라는 표현으로 전락한 자신의 현실에 대한 억울함보다는

“지도층·기득권자의 권력에 가려진 가진 것 없는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움이 커보였다.

 

김부선은 “나는 정치적인 사람이 아니다. 대학교도 나오지 않아 아는 것도 많지 않다.

그런 내가 이 아파트 단지의 관리비, 공동체 지원금 등 공금 비리에 대해 파헤치게

된 것은 각박하고 암담한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비리를 절대 그냥 넘어갈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김부선이 아파트 관리비 문제를 공개적으로 문제 삼기 시작한 것은 약 2년 전부터다.

김부선은 “그때 당시 딸도 독립을 한다고 하고, 큰 집이 필요 없어 이사를 하기 위해

부동산을 찾았다가 이런 문제를 알게 됐다. 빚도 다 갚지 못하고, 한 겨울에도 스키복

차림으로 살며 전기, 온수 다 아끼면서 살았던 나인데, 막상 정말 존경 받으며 잘 사는

사람들은 말도 안 되는 관리비를 내고 쓴 만큼 내지 않는 부조리한 현실을 마주하면서

암담해지더라”며 울먹였다.

 

김부선은 “수 십만원의 관리비가 나와야 정상인 집에서 150, 300, 몇 만원 밖에

내지 않는 것이 말이 되냐. ‘해외 여행을 가 있었다’, ‘실제로 살지 않는 집이다’라고

해명을 하고 있다는데 가진 사람들, 있는 사람들이 쓴 만큼도 내지 않고 자신보다 낮은

사람들의 약점을 잡아 오히려 협박하는 실정이다. 내 입장을 이해하고 나와 같은

의견을 지지하는 320가구의 성명서도 있다”며 본인 혼자 외로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에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부선이 박원순 서울 시장에게 보낸 편지 형식의 글에는 "이곳 536가구 중 6년 간

난방비 한푼도 안 낸 곳이 무려 300건이다. 2년 전 관리소장으로부터 자백을 받아

냈으나 전혀 좋아지거나 시정되지 않았고 기본 난방비는 어제부터 인상까지 됐다"

"아파트 난방 비리를 제발 해결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부선은 2 15일 난방비 문제로 아파트 주민을 긴급 소집하는가 하면, 같은

27 "우리 아파트 현 선관위원장, 전 입대위 회장 지난 6년 간 난방비 6만 원쯤

냈단다. 4년 간은 한푼도 안내고 2년은 월 2000~3000원씩, 42평인데 말이다"

주장하며 일부 아파트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다.

 

김부선은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이러한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인 한 주민과의

몸싸움이라고 설명했다. 김부선은 “그들이 방송에 공개한 영상을 보니 자신에게만

유리하게 편집한 내용이더라. 그 사람이 먼저 휴대전화를 던져 내 손등에 맞았고,

‘왜 치냐’고 내가 그 사람을 밀치고 소리지른 것이 진짜 정황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들은 나에게 폭언을 했고 먼저 폭행을 가했는데 오히려 명예훼손이니 고발이니

주장을 하고 있다. 나 역시 영상을 촬영하고 녹음한 것이 있는데 일방적인 주장만

언론에 공개됐을 뿐 나는 하나도 무섭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이 현재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은 새로 들어가는 작품 SBS 주말 드라마 ‘모던

파머’다. 이번 일로 “드라마에서 짤리지 않을까 걱정이었다”는 김부선은 오히려 힘이

돼 주겠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김부선은 “지금 전화통화를 하고 있는

중에도 ‘김부선 멋지다’ ‘잘 하고 있다’ ‘응원하겠다’는 문자 메시지가 계속 오고 있다”고

말하며 또 한번 울먹였다.

 

김부선은 “가진 자들이 나눠줘야 한다. 우리 사회가 아무리 각박해도 이렇게 살아서는

안 된다. 이번 일이 꼭 밝혀져야 전국 모든 아파트의 좋은 예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내 인생이 고달프다고 생각하려 한다. 간밤에

너무 황당한 기분이 들어 대사 한줄 못 외우고 집중도 못하고 있다. 내 인생 첫 고정

출연인 드라마다. 대사도 빨리 외워야 하고, 경찰 조사에도 임해야 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해결해나가야 할지 다양한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며 말을 마쳤다.

 

 












  • 1 2 3 4 5 6 7 8 9 10
  • 글쓰기

    • 홈으로
    • 전화하기
    • 문자보내기
    • PC버전
    한성필하우스입주자대표회의 | 충남 서산시 동서2로 15 (석림동)
    대표 : 임창두 | ☎ 041-663-4977